로고

한국프로야구, 중학교 야구부 창단 집중 지원, 초등학교∙고등학교 지원 종료

박상기 | 기사입력 2022/09/13 [10:47]

한국프로야구, 중학교 야구부 창단 집중 지원, 초등학교∙고등학교 지원 종료

박상기 | 입력 : 2022/09/13 [10:47]

 

KBO가 오는 2023년부터 중학교 야구부 창단을 집중 지원한다고 밝혔다.

 

스포츠클럽 팀이 대폭 증가하고 있는 초등학교와 팀 숫자가 82개까지 크게 늘어난 고등학교는 신규 팀 창단에 대한 지원을 종료한다.

 

지난 2012년부터 9∙10구단 창단을 계기로 한국야구의 뿌리를 튼튼히 하고, 드래프트풀 확대를 위해 초/중/고교 야구부 창단 지원사업을 진행(초등학교 5년간 6000만원, 중학교 5년간 2억2000만원, 고등학교 3년간 3억원)해 왔으며, 사업시행 이후 초등학교 6개, 중학교 24개, 고등학교 29개, 총 59개팀이 창단되는 결실을 맺을 수 있었다.

 

그러나, 학교스포츠의 환경 변화와 저출산 등의 영향으로 2019년~2021년 신규 창단 팀이 5개팀(초등학교 0, 중학교 1, 고등학교 4)으로 직전 3년(2016~2018)의 15개 팀에 비해 크게 줄어들었고, 2021년에는 단 1개의 신생팀도 창단되지 않음에 따라 창단 지원 정책 및 아마추어 육성사업에 대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KBO는 아마추어 야구를 관장하는 KBSA 및 각 구단 스카우트팀과 회의를 갖고, 현재 82개의 학교 야구부가 있는 고등학교 팀은 창단 지원을 통해 꾸준히 팀 숫자가 증가해 인적 인프라가 충분히 구축된 단계이지만, 직업운동선수의 꿈을 본격적으로 키우게 되는 중학교 학교 야구부 팀수는 87팀으로 초등학교 엘리트팀과 리틀야구팀을 합친 252팀에 비해 부족하다고 분석하여 13세 이하의 유소년 선수들을 최대한 흡수하기 위해 중학교 신규 창단은 유지하기로 하였다.

 

2023년부터 KBO의 창단 지원은 중학교에 집중되지만, 대체사업으로 아마추어 선수들의 전반적인 실력 향상을 위한 캠프 및 부상 방지를 위한 순회 트레이닝, 저변확대를 위한 야구교실 등 야구 발전을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KBO가 2023년부터 신규 초등학교와 고등학교 창단 지원사업을 중단하더라도 기존에 협약이 진행중인 학교들은 협약 종료시까지 지원이 계속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