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회원가입 로그인

일반뉴스>국회/정치

기사게재일: [2018-08-14]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선거 경선후보 공개지지선언 의원 경고조치

백석 기자

기사제보 프린트하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 공개지지선언 국회의원 등에 대해 규정위반 구두 경고, 재발방지 및 페이스북 게시물 삭제 요청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노웅래)는 당대표 선거 경선후보에 대해 공개지지를 표명한 국회의원 등에 대해 구두 경고하고, 재발 방지를 요청했다.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8.13(월) 제5차 선거관리위원회의를 개최해 최근 불거진 국회의원 및 지역위원장 등의 경선후보 공개 지지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규정 위반 및 공정경선 위해 여부를 논의하여 경선의 과열로 인한 부작용을 예방한다는 차원에서 당 소속 국회의원 4명과 전 지역위원장 및 현 지역위원장 직무대행 각각 1명에 대해 구두 경고하고, 재발 방지를 요청했으며,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국회의원에 대해서는 게시물 삭제도 요청했다.

경기지역 A 국회의원은 지난 7. 26. 특정후보를 지지한다는 의사를 보도자료로 작성하여 배포했고, 서울지역 B 국회의원은 8. 9.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특정후보의 특정 공약을 환영한다고 언급하며 사실상의 지지를 표명했으며, 경기지역 C 국회의원은 8. 12. 사실상 특정후보를 지지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게시하고, 기자 인터뷰를 통해 이를 인정함으로써 규정을 위반했다.

또한, 대전지역 D 국회의원은 8. 5. 페이스북을 통해 사실상 특정후보를 지지하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고, 인천지역 E 전 지역위원장과 F 지역위원장 직무대행은 지난 7. 20.과 8. 7. 등 두 차례에 걸쳐 지역위원회 당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특정후보의 출마 기자회견 및 합동연설회 참석을 독려함으로써 공개지지 금지 규정을 위반했다.

한편, 민주당 당규 제5호(당대표및최고위원선출규정) 제33조 제11호에 따르면, ‘국회의원, 시·도당위원장, 지역위원장이 공개적이면서 집단적으로 특정후보를 지지·반대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선거운동으로 규정하고 있고, 제59조에서는 ‘위반내용이 확인되었을 때에는 주의·시정명령 또는 경고 조치를 취해야 하며, 그 위반행위가 선거의 공정을 해치는 것으로 인정되거나 선거관리위원회의 조치에 대해 불이행하는 때에는 윤리심판원에 회부’하도록 되어 있다.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는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이 차분하고 질서있게 진행되도록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서울/손성창 기자(yada7942@naver.com)
0
백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이전페이지 위로 목록 기사제보 프린트하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댓글쓰기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NAME: PASS: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일동 성호로30 (501호) | 등록번호:경기 아50153 I 등록일자:2010.11.01 | 발행겸편집인:박기표 (사건-사고제보=수원:010-8640-4771/인천:010-9532-9878/경기동부:010-9119-1141/경기남서부:010-2942-8377 경기북부:010-8905-2585/강원:010-4343-9948/제주본부:010-6288-5252/전라북도:010-7942-8137 |  E-mail:press123@ktin.net| press2580@ktin.net | 전화:010-8640-4771(대)
Copyright (c) 2004 KTi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