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회원가입 로그인

일반뉴스>종합/행정

기사게재일: [2020-07-11]

정 총리 “교회 핵심방역수칙 의무화, 국민안전 대의 위한 것…협조 당부”

이승규 기자

기사제보 프린트하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중대본 회의 주재…“코로나 리스크 커진 국가에 음성 확인서 제출 의무화-
▲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해외유입 리스크가 커진 국가에 대해서는 응급용 유전자 증폭(PCR) 검사 음성 확인서 제출 의무화 등 추가적인 방역강화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6월 이후 해외유입 확진자가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최근 3주 연속 주간 확진자 수가 100명을 넘고 있어 국민적 불안이 크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지 곧 6개월이 된다”며 “사회적 긴장이 몇 달째 이어지면서 많은 국민들께서 상당한 피로와 스트레스를 느끼고 계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며칠 전 서울대 연구팀의 조사결과 많은 국민들이 ‘나도 언제든 감염될 수 있다’고 위험을 느끼면서도 정작 생활 속에서는 방역수칙 준수율이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인식과 실천의 갭(Gap)이 커지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그러면서 “코로나19를 막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생활 속 방역 실천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며 “많이 지치고 힘들겠지만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이번 주말부터는 교회에서 핵심방역수칙이 의무화된다”며 “그동안 자발적으로 방역에 협조해 주고 계신 대다수 교단과 성도 여러분께 부담을 더해 드리는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안전이라고 하는 대의를 위한 것인 만큼 계속해서 자발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리며 철저하게 방역수칙이 지켜지는 곳이라면 제한이 해제된다는 점도 다시한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승규 기자(sklda@naver.com)

0
이승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이전페이지 위로 목록 기사제보 프린트하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댓글쓰기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NAME: PASS: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일동 성호로30 (501호) | 등록번호:경기 아50153 I 등록일자:2010.11.01 | 발행겸편집인:박기표 (사건-사고제보=수원:010-8640-4771/인천:010-9532-9878/경기동부:010-9119-1141/경기남서부:010-2942-8377 경기북부:010-8905-2585/강원:010-4343-9948/제주본부:010-6288-5252/전라북도:010-7942-8137 |  E-mail:press123@ktin.net| press2580@ktin.net | 전화:010-8640-4771(대)
Copyright (c) 2004 KTi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