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시 2분기 통합방위협의회 및 통합방위 실기동훈련 실시

인천시, 통합방위협의회 통해 인천지역 통합방위태세 확립 방안 논의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6/21 [17:38]

인천시 2분기 통합방위협의회 및 통합방위 실기동훈련 실시

인천시, 통합방위협의회 통해 인천지역 통합방위태세 확립 방안 논의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4/06/21 [17:38]

▲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21일 장도종합훈련장에서 열린 '2024년 2분기 인천광역시 통합방위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인천광역시는 21일, 인천 장도훈련장에서 유정복 인천시장과 이광섭 17사단장을 비롯한 이봉락 인천시의회의장, 박재억 인천지방검사장, 김용진 중부지방해양경찰청장, 임원섭 인천소방본부장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방위 실기동훈련과 연계한 2024년 2분기 인천시 통합방위협의회’를 실시했다.

이번 통합방위협의회에서는 후반기 주요사업 추진계획, 통합방위조례 개정 안건 논의, 안보 현안 토의 등 인천지역의 안보현안과 통합방위태세 확립의 중요성을 공감하고, 인천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이번 안건은'인천시 통합방위협의회 구성 및 운영 등에 관한 조례'개정으로 소방청 예하 소방서 등이 국가직으로 전환됨에 따라 방위전력을 지원하는 국가방위요소로 구분돼 이를 조례에 명시하는 안건 등이 상정됐다.

또한, 이번 통합방위협의회에서는 이전 회의와 달리 육군 수도군단과 17사단, 해병 2사단, 인천소방본부 등이 참여하는 통합방위 실기동훈련이 실시됐다. 통합방위 실기동훈련은 미사일 발사, 서해 위성항법장치(GPS) 교란, 대남 오물풍선 살포, 9·19 군사합의 효력정지 등 최근 지속되고 있는 북한의 도발에 대비하기 위한 통합방위작전 역량 강화를 목표로 진행됐다.

훈련에는 육군 17사단 전투병력이 주축이 돼 해병 2사단, 수도포병여단, 인천소방본부 등 인원 230여 명과 K1E1 전차, K-9 및 K55A1 자주포, 천무, KAAV 상륙돌격장갑차, K808 차륜형장갑차, 수리온 헬기, 소방헬기 등 장비 50여 대의 대규모 전력이 투입됐다.

훈련은 대한민국을 불법 침입한 적에 대해 일제히 반격작전을 개시하는 상황을 가정한 가운데 공중강습작전, 포병 화력 지원, 적 장애물 지역 극복, 기계화부대 돌격, 소방헬기를 활용한 부상자 후송 등으로 진행됐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서해5도 등 접경지역을 품고 있는 인천시는 불안한 국내ㆍ외 안보상황 속에서 통합방위태세 확립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인천시 통합방위요소가 하나되어 완벽한 대비태세를 유지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또한, 전·평시에 국민들에게 각종 재난·재해 위기와 어려움이 닥쳤을 때 가장 먼저 앞장서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국군장병 등 국가방위요소를 담당하는 분들의 헌신과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 ”고 말했다.

이광섭(소장) 17사단장은 “통합방위협의회시 통합방위 실기동훈련을 통해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민·관·군·경·소방 등 국가방위요소들이 하나된 힘으로 즉각, 강력히, 끝까지 응징할 수 있다는 능력과 자신감을 갖게 되는 의미있는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적에게는 두려움을, 국민에게는 신뢰를 줄 수 있도록 인천시와 함께 빈틈없는 통합방위태세를 확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